최근 구입한 것들-티셔츠가 싸요 3천원 5천원~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그러던데-_;쿄로리씨는 밖에 안 기어 나가고 그냥 얌전히 집에서 술퍼마시고 쳐 구르고 있다 어허허허. 그래도 오랜만에 조용히 쉬니 이것도 나름 좋다능.. 구르는 김에 최근에 지른 거나 올려볼까 하는 생각에 사진 슥슥 찍어서 이글루에 올려봅니다.^^ 아래는 몽땅 사진~



알카트라스 탈출이 생각나는 줄무늬 티셔츠지 말입니다. 면도 아주 좋지 말입니다. 쿄롤씨가 늠 사랑하는 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 단골집에서 3천원인가 5천원인가 주고 구입했지 말입니다. 그 집이 대체로 수출용 의류 OEM물건 땡처리하는 곳이라 온갖 아슷흐랄한 사이즈와 디자인의 물건이 많지 말입니다. 잘 찾아보면 빅토리아 시크릿 티셔츠나 추리닝도 있는데 그것도 만원 안짝에서 구입가능하지 말입니다 흐흐흐. 3만원어치 샀는데 티셔츠 5장이랑 추리닝 바지 한장이 집에 왔어요 오호호. 이걸 검은 비닐봉지에 꾸역꾸역 집어넣고 돌돌 돌리면서 친구 만나러 갔더니 누나같은 된장녀가 3천원짜리 티셔츠가 웬일이냐는 소리도 들었지만 그래도 늠 흐뭇하지 말입니다.-_;; 하튼 맘에 들어요!

이것도 맘에 든다능 하악하악. 부들부들 저지면티인데 목 부분이 특이하다능. 소매는 칠부. 아무데나 편하게 입기 좋아욤.^^


주 줄무늬를 좋아해서-_; 얘는 5천원이었나? 한꺼번에 사서 기억이 잘..-_-; 하튼 얘도 부들부들부들~


이건 모혼방 얇은 니트. 약간 까슬하지만 나시 입고 위에 가볍게 걸치면 좋을듯. 얘도 3천원 아니면 5천원. 쓰면서도 흐뭇한 가격입니다 아하하.


이건 추리닝이랑 같이 입으면 딱일듯! 도톰부들부들한 돼지핑크-_-;색 티셔츠. 조이는 것 없이 편안한 옷이다. 아래 시커머리죽죽한 건 벨벳 추리닝. 색상은 이쁜 초코색이다. 빅토리아 시크릿은 아닌것 같지만 나름 브랜드 제품인 듯한데 택이 잘렸다.

이건 저 위 6가지를 합친 가격의 10배가 훌쩍 넘는 가격의-_;; 스웨터. 버버리 프로섬 제품인데 소재도 좋고 무엇보다도 색감이 사랑스러워서 안 살 수가 없었다능;;; 이 옷에 빨간 벨벳 자켓 입고 청바지 입고 초록 목도리 두르면 완전 크리스마스 패션!


얘는 얼마 전 지른 네오 데님 캐비 GM사이즈. 적당히 큼직하고 가볍고 막 들기 딱 좋은 가방이라 그만 질렀...-_-;; 두어번 들고 나갔는데 어느 옷에든 잘 어울리고 사이즈도 적당해서 좋다.^^




이건 포하이산 갔을때 찍었던 사진. 은근 이뻐욤 호호.

계절에 안 맞는 웨지힐-_; 원래 겨울이 되면 샌들을 사고 싶고 여름이 되면 부츠가 땡기는 이상한 년인데;(부츠 두어달 신고 다니면 왠지 금방 지겨워져서 빨리 샌들을 신을 수 있는 게절이 되었음 좋겠다;;여름엔 당연 그 반대-_;;)요새 프라다 셀하잖아요 호호. 그래서 샀지 뭐.-_-;;;



약간 고무신 필도 나지만; 구하기 어려운 5사이즈고(프라다는 5나 5반이 맞더라)신으면 다리가 길어보이는 느낌이라 맘에 들어요!

얘는 전에 산 거지만; 겨울이 되니 넘 신고 싶은 거 있지-_; 블랙 스타킹에 한번 신어봤는데 그럭저럭 괘안은 것 같기도 하고;; 하튼 라인이 넘 이쁘게 쪽 빠진 힐이다. 한동안 프라다가 그리 맘에 안 들었었는데 요새 가방이고 신발이고 피토할정도로 이뻐서 완전 설렌다능!


라인이 하악하악하악.
아... 3천원짜리 티셔츠라도 좋으니(라지만 구두면 더 좋고-_;) 선물을 주는 동쪽에서 오신 귀인이 있었음 좋겠습니다. 그래도 크리스마슨데 이게 뭐냐능! 삐질거라능!!ㅠㅠㅠㅠㅠ

by kyoko | 2007/12/24 21:12 | 이것저것 후기 | 트랙백 | 덧글(36)

트랙백 주소 : http://cool120p.egloos.com/tb/354543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woodstock at 2007/12/24 21:17
나도 집에서 빈둥대고 잇는데 덧글 안달리는 거 보니 요날 요러고 있는 사람 우리밖에 없나벼 ㅋㅋㅋ. 저 티셔츠 파는데 어디에요? 싸다니까 관심이..-_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7/12/24 21:18
핑크 티셔츠..."엄마 내복" 같아요(도망간다)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7/12/24 21:18
앗 내가 1빠일 줄 알았는데 우드스탁님이 가로채다니....미워할래염 ㅜㅠ
Commented by 레키 at 2007/12/24 21:18
- ㅇ_ㅇ 오오 간만에 보는 옷가지들...
쿄롤님은 정말 드레스룸이라도 하나 있지 않는가 싶어요
Commented by 좀비君 at 2007/12/24 21:23
헉...굽이 특히 더 높아보이는 느낌;; 싸게 옷 사는 거 정말 부러워요. ㅠㅠ
Commented by 에바초호기 at 2007/12/24 21:24
싼 옷도 사시는줄 몰랐다능...(진심이라능...;;;)
그나저나 저 힐 무지막지하다능...허리 안 뽀사지는지 살포시 걱정된다능....
인생자체가 키높이랑은 안 맞는 인생이어서 사뭇 궁금하다능...(에바가 남보다 초큼 크다능...)
여하튼 무지막지 지르셨다능...부럽다능...근데 왜 이런 말투를 쓰는지 도저히 모르겠다능...
Commented by 빈틈씨 at 2007/12/24 21:26
저녁먹고 방금 귀가했어요. 차 진짜 징그럽게 막히더라구요..
교보타워부근에서 집에 오는데 대략 2시간.....
애땜에 차를 가져갔지 어지간하면 그냥 가는건데.. 대체 오늘 같은날 왜 다들
부득부득 차를 갖고 나오는 건지..(그러는 너는 -_- 이라 물으신다면 저는 애땜에 -_-;;)

암튼 메리크리스마스임당.
구두 진짜 이쁘네요 +_+
Commented by 시안 at 2007/12/24 21:27
헐.. 저도 그 티셔츠 파는데 완전 궁금해요^^ 메리크리스마스~!!!
저도 집에서 뭉개고 있어요 혼자서 베스킨라빈스케익사먹고 여우모자 증정품받은거 쓰고 캐롤부르고. 이건뭐.. 미친년?
Commented by 建武 at 2007/12/24 21:32
옷호홋. 저도 아가씨 클스마스 선물로 부츠를 하나 질렀지 말입니다.
대박 이쁘지 말입니다.
나중에 인증샷 찍어서 보여드리지 말입니다.
그러면 뽐뿌 받으셔서 쿄님도 한켤레 장만하시지 말입니다.
Commented by kyoko at 2007/12/24 21:38
woodstock//나도 우리밖에 없는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좀 있...-_; 저 티셔츠 파는데는 고속터미널 지하상가인데 말로는 도저히 설명할수가 없고; 언제 함 같이 가자!^^

슈타인호프님/저거 어차피 실내복이에요-_; 입으면 헐렁하고 나름 이쁘다능;;

레키님/드레스룸 당연 있죠... 아파트 방 3개중에 두개가............ㅠㅠ

좀비君님/저도 비싼 옷 살 때보다 싼 옷 살때가 더 뿌듯해요! 늠 기쁘다능!!
Commented by 아메니스트 at 2007/12/24 21:40
저는 그전에 살부터 빼야겠다 생각해버렸습니다(...) 그래도 티셔츠 파는데가 궁금하네요.
Commented by kyoko at 2007/12/24 21:42
에바초호기님/원래 제 이글루에서 덧글을 다시면 자기도 모르게 오덕체가 된다능.. 이상한게 아니라능.. 이해한다능..-_; 싼 옷도 많이 산다능.. 보통 면티같은 건 싼거 사서 편하게 막 입는거 늠 좋아한다능.. 덕분에 태안으로 보낸 옷가지 장난 아니었다능..-_;;;
제 키는 남들보다 쩜 많이 짧다능 흑흑.

빈틈씨님/힉;교보타워에서 2시간.. 생각만 해도 죽을 것 같아요ㅠㅠㅠㅠ세상에;; 그래도 메리 크리스마스!! 맛있는 건 많이 드셨나욤?^^ 27일에도 뵙고 맛난이 잔뜩 먹어요!^^

시안님/설명을 할 수가 없는 가게라서-_;터미널 지하상가를 헤매다보면 문득 나옵니다;; 나름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고 계시네요.^^;

建武님/지금 저한테 신발을 또 사라고 하시는 겁니까...평균 최소 2주일에 한켤레 신발을 사는 제게..-_ㅜ 흑 염장질 넘하시다능....

아메니스트님/큰 사이즈랑 작은 사이즈도 많습...^^;; 전 뱃살을 빼야 하는데 어쩌면 좋을지...ㅠㅠ
Commented by 연화 at 2007/12/24 22:04
크리스마스 이브인데 선물이고 뭐고 집에서 뒹굴었답니다(...)
아 티셔츠 가격부터 완소예요;ㅁ;
Commented by 좀비君 at 2007/12/24 22:06
크리스마슨데 막장리플챗이나 달릴까연?
Commented by A-Typical at 2007/12/24 22:16
옷은 착용샷을 첨부하셔야 좋지 않겠습니까. ^^;;
Commented by 사오시안트 at 2007/12/24 22:22
남자 옷은 왜 여자 옷보다 '상대적'으로 비쌀까요...늘 궁금.
Commented by louie at 2007/12/24 22:25
베리 메리 크리스마스!!
ㅎㅎ 전 지금... 설겆이하고 자리에 앉았다지요...
크..크리스마슨데!! 라면서 파리바게뜨가서 북극곰모자받고 케이크 가져왔어요(..?)
이젠 내일까지 딩굴거리면 끝!!..
노래방이나 가서 한시간쯤... 단독 콘서트라도 할까나봐요.. 재미나게 지내시길!
Commented at 2007/12/24 22:4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미노 at 2007/12/24 23:58
허겅! 쿄롤님이 이브날 집에 계시다니...웬지 놀라워요 ㅎㅎ; 그나저나 에지간하면 정말 로그인 안하고 사는데 저 맨 마지막 프라다 힐 보고 눈뒤집혀서 히떡히떡 로긴합니다ㅠㅠ 아 정말 아름다워요ㅠㅠㅠㅠ 저 지금 저 구두 사진만 오분째 보며 헉헉거리는 중...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mmented by 아르메리아 at 2007/12/25 00:04
와 티셔츠 이쁘군요. 근데 5천원밖에 안 한다니! 언제 티스쳐 원정대로 거기서 옷을 사는 번개모임....같은건 힘들까요[...]
Commented by 메르세드 at 2007/12/25 00:14
구두 너무 예뻐요~;ㅅ; 신어보고 싶네요 정말 ㅎㅎ
Commented by 아름 at 2007/12/25 00:21
헉 도대체 지하상가 어디에 저런 좋은 곳이 있었나요?
지하상가는 잘 찾아보면 정말 좋은물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곳인데 말이죠 ㅠ,ㅠ 알려 주셔요~
웻지 힐이 무척 훌륭하네요 ㅠㅡㅠ
Commented by 붕붕 at 2007/12/25 00:33
와 티셔츠 싸게 잘 사셨네요 +_+ 거기가 어디인지 궁금합니다만, 덧글을 보니 말로 설명할 수 없으시다고 해놓으셨군요 ㅎㅎ
암튼 메리크리스마스예요~ (실은 이 말 할려고 덧글 쓰기 시작했다능~)
Commented by 호시 at 2007/12/25 01:24
하양구두에 하악~
즐 크리스마스보내세요
Commented by 공룡사랑 at 2007/12/25 01:58
티셔츠는 편한게 장땡이라는 생각이 소록소록 드는건. 다 같나봐요 ^^
그리고 메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서울대입구역 쪽에 오신다면 해도에서 알밥이라도 쏘고 싶어지는 그런 알싸한 날이예요.
(감기 나아야 한다능 ㅠㅠ)
Commented by 히나 at 2007/12/25 02:32
다음에는 이 가게 번호를 좀 알려주시와요 +_+ 집이 가까워서 탐나네요!
가게 이름 밑에 가-25 이런 식으로 써있을 거여용~~
Commented by 比良坂初音 at 2007/12/25 03:04
흑흑 기운내세요 쿄로리 언니~~ T-T
언젠가는 꼭 애완도령이 쿄로리 언니 곁에 있을거라능...T-T
Commented by 반열 at 2007/12/25 07:22
패션에는 완전 빵점이라 쿄님 블로그보면 항상 부럽다는.....
Commented by 물속인간 at 2007/12/25 14:01
우아 싸게 많이 건지셨습니다...^^;;;그나저나 저 웨지힐 높이가 몇 센치인가요. 한 10cm는 되는거 같아요. 고공 질주의 느낌을 ...
Commented by PennyLane at 2007/12/25 14:37
밸리에서 왔습니다.
그 싸고 좋다는 고속터미널 상가도 제게는 던젼입니다;;;
좋은 물건 싸게 사시는 거 보니 부러워요~ㅠ저 진녹색 니트는 예쁘네요. 제 취향이에욤^^*
링크 신고하고 갑니다.^^
Commented by 취한배 at 2007/12/25 20:33
빨간 줄무늬 티셔츠 넘흐 귀여워요! 언젠간 가게 번호가 공개되면 다음에 한국 들렀을 때 저도 가보렵니다. 집도 가까웠는데 옷의 홍수 속에 제대로 된 것을 골라내는 재주가 없는고로 별 활용을 못했던 강남고속터미널지하상가...그나저나 메리크리스마스 ;-)
Commented by 흐스흐 at 2007/12/25 20:43
아 코엑스 현대 프라다 40% 세일하던데.... 들어갔다간 뭐 지를까봐 들어가지도 못했네요 ㅠㅠ
Commented by NINA at 2007/12/25 20:45
그 지하상가집 한국살때 저도 단골이었는데 흐흐.. 특히 고속터미널에 살아서-_-; 날마다 들렀었지요. 가방 예쁘고 특히 버버리 프로섬 스웨터가 예쁘네요. 내일 복싱데이인데.. 필받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aquanox at 2007/12/26 02:01
우왕^^ 가방이 조명받으니 더 이쁘네요~~~!!! 크기는 상반신 반만한 사이즈....인가요~?
Commented by 빨간구두 at 2007/12/26 16:27
좋긴한데.. 전 저 힐의 높이에 무릎을 꿇었네요.. 전 걸을수 없어서 ^^;
Commented by 태니 at 2008/01/18 15:11
지하상가 호수 좀 가르쳐주세요. 맨날 바가지만 당해서 흑.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